아파서 그러는거야

누구에게 행패를 부리다 또 얻어맞은 것인지 얼굴이 시커멓게 멍이 들어 있다. 나는 찬송을 부르면서도 그가 오늘 예배에 온 것이 은근히 걱정이다. 그는 우리 센터에 오기만 하면 화분을 깨뜨리거나 물건을 발로 차거나 다는 노숙자들과 멱살을 잡고 싸우기 일쑤였기 때문이다.

8년 동안 그의 무례한 모습을 보다 보니 차라리 그가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때도 있었다. ‘오늘은 또 어떤 행패를 부려 나를 괴롭힐까?’ 나는 그런 생각으로 가득 차있었는데 나의 생각과는 전혀 다르게 가슴 깊은 곳에서부터 아주 아픈 애통함이 뜨거운 눈물로 쏟아져 나왔다. 성령께서 그 못된 노숙자를 불쌍히 여겨 친히 우시는 눈물이었다.

그리고 성령께서는 ‘그가 너무 아프다’고 말씀해 주셨다. ‘그들은 사랑에 목말라서, 사랑 받고 싶어서 아픈 사람들이야. 그래, 노숙자들은 아픈 사람들이야. 그들은 치료가 필요한 사람들이야!’

생각이 여기에 이르자 그동안 나에게 행패를 부렸던 모든 노숙인들이 불쌍해서 주체할 길 없이 눈물이 흘러내렸다. 강대상 깊숙이 몸을 숨기고 눈물을 닦아 보았지만 좀처럼 끝이 나질 않았다. 설교 시간은 다가오는데 하염없이 눈물은 흐르고…. 나는 억지로 눈물을 멈추고 설교를 시작했다.

그런데 이번엔 그 노숙인이 내가 설교하고 있는 시간 내내 울고 있는 것이 아닌가! 예배가 끝난 후 그는 나에게 다가와 눈물로 범벅이 된 얼굴로 입을 열었다.
“사모님! 저 때문에 우셨지요? 아까 예배 전에 사모님이 저 때문에 울고 있는 것이 다 느껴졌어요. 이젠 행패 부리지 않을게요. 그동안 제가 왜 소리도 지르고 화분도 발로 차서 깨뜨렸는지 아세요? 저 너무 아파서 그랬어요.”

그 이후 나는 예배 시간마다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드리는 그 노숙인을 볼 수 있었다. 그때부터 나에게는 한 가지 변화가 생겼다. 노숙인들이 어떠한 행동을 해도 조금도 화가 나지 않는 것이다. 우리 소중한사람들(노숙자대상 봉사단체)이 서울역에서 노숙인들에게 새벽 급식을 해온 지 9년째다. 자정부터 음식을 만들기 시작하여 새벽 5시까지 음식을 만들고 탑차 트럭에 싣고 나가 배식을 한다.

800명 정도의 노숙인이 음식을 먹게 된다. 음식을 먹고 나가면서 음식이 짜네, 싱겁네 또는 고기가 질기네 하는 푸념은 기본이다. 심지어는 병든 돼지고기가 아니냐는 등 밤새 잠도 못자고 땀을 흘리며 음식을 만들어 나간 우리에게 감사는 커녕 입에 담지 못할 욕도 한다. 전에는 그럴 때 힘이 빠지고 화가 나기도 했었다.

그런데 오늘은 한 노숙인이 밥보다 돈을 달라며 나에게 다가왔다. 얼마나 술을 많이 먹었는지 술 냄새에 머리가 아플 정도다. 내가 돈을 주지 않자 들고 있던 종이컵을 나를 향해 던졌다. 뜨거운 커피가 내 옷에 쏟아졌다. 주위에서 이 광경을 보던 다른 노숙인들이 그에게 욕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그가 미친 사람처럼 소리를 질러대며 행패를 부리기 시작했다. 나는 그의 손을 부드럽게 잡으며 말했다. “너무 아프군요, 너무 아파서 그러시는 거지요.”

그러자 술로 빨개진 그의 눈에서 눈물이 흐르는 것이 아닌가! 나는 노숙인들이 사람으로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무례한 행동을 할 때마다 그의 가슴 속에 깊이 숨겨진 소리가 들려온다. ‘사모님! 저 너무 아파요….’

노숙인들에게 별의별 욕을 다 듣고 심지어 빰을 맞기도 하지만 이젠 어떤 경우에도 웃을 수 있다. 그 때마다 나는 마음속으로 말한다.

‘그래 저 사람이 너무 아파서 그러는 거야. 말기 암환자가 토하고 싶지 않아도 병의 증세로 어쩔 수 없이 토하는 것처럼 노숙자들은 아픈 사람들이야. 치료 받아야 하는 환자야. 아파서 그런 증세가 나오는 거야. 욕하는 것도, 발로 차는 것도 그 어떤 행패도 아파서 그러는 거야. 심하면 심할수록 더 아파서 그러는 거야. 그래… 그래…. 많이 아픈거야

유정옥 사모님의 ‘말하지 않아도 들리는 소리’ 중에서

Related Articles

그러면 그렇지!

황소 같은 내가 콩꼬투리 만한 아내에게 등을 떠밀려 길을 나서기는 했지만 도저히 발이 떨어지지를 않는 다. 우선 지금 사업이 최악이어서 내가 없는 동안 아내가 그…

새것을 세우려면 옛것은 다 부서져야 한다(2)

남편은 분주한 나를 보더니 이렇게 말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당신 혼자 기도원에 못 보내겠어. 어떤 사람들이 모이는 곳인지 모르니 마음이 전혀 안 놓이네. 여보! 안 가면…

새것을 세우려면 옛것은 다 부서져야 한다(2)

남편은 분주한 나를 보더니 이렇게 말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당신 혼자 기도원에 못 보내겠어. 어떤 사람들이 모이는 곳인지 모르니 마음이 전혀 안 놓이네. 여보! 안 가면…

혼 빼는 여자

남편이40일 금식에 들어간 후 38일째 되는 날이다. 이틀만 있으면 집으로 돌아오게 된다. 그러나 몸 무게가 25킬로그램이나 빠진 남편을 보면 시부모님들께서 기절하실 텐데 이를 어쩌나 하고…

상사병

세브란스병원에서의 특강을 시작으로 곳곳으로 집 회 초청을 받았다. 2004년 12월 미국 뉴저지에서 집회 초청을 받고 오십여 평생 동안 한 번도 가본 일 없는 지구 반대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