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행전 13장 44  – 52

사도행전 13장 44   그 다음 안식일에는 온 시민이 거의 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자 하여 모이니
45   유대인들이 그 무리를 보고 시기가 가득하여 바울이 말한 것을 반박하고 비방하거늘
46   바울과 바나바가 담대히 말하여 이르되 하나님의 말씀을 마땅히 먼저 너희에게 전할 것이로되 너희가 그것을 버리고 영생을 얻기에 합당하지 않은 자로 자처하기로 우리가 이방인에게로 향하노라
47   주께서 이같이 우리에게 명하시되 내가 너를 이방의 빛으로 삼아 너로 땅 끝까지 구원하게 하리라 하셨느니라 하니
48   이방인들이 듣고 기뻐하여 하나님의 말씀을 찬송하며 영생을 주시기로 작정된 자는 다 믿더라
49   주의 말씀이 그 지방에 두루 퍼지니라
50   이에 유대인들이 경건한 귀부인들과 그 시내 유력자들을 선동하여 바울과 바나바를 박해하게 하여 그 지역에서 쫓아내니
51   두 사람이 그들을 향하여 발의 티끌을 떨어 버리고 이고니온으로 가거늘
52   제자들은 기쁨과 성령이 충만하니라

저는 예수님을 믿는 사람을 여러가지로 분류해서 생각하는 것을 자주 합니다. 그만큼 사람마다 믿는 모양과 목적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믿음을 가지고 세상의 유익을 만들어 내려는 사람들에 관해 생각해 보려고 합니다.

이런 사람들은 세상에서 생기는 것이 없으면 믿음도 없는 사람들입니다. 그래서 이들은 당장 자기에게 오는 이익과 손해에 민감합니다. 오늘 본문에서 바울을 대적하는 유대인들이 바로 그런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신앙을 통해 사회적인 기득권을 얻었던 사람들입니다. 본문에서 보는대로 그들은 그 지역의 유지와 귀부인들을 움직일 수 있는 영향력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들은 처음부터 바울을 시기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처음에 바울이 회당에서 복음을 전할 때는 다음 안식일에 다시 와서 말씀을 전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런데 그 다음 안식일에 너무 많은 사람들이 와서 복음을 들으려고 하는 것을 보고 시기가 일어났습니다.

이들은 율법을 가르치는 것으로 사람들에게 영향력을 미치는 사람들이었을 겁니다. 그런데 자기들이 말씀을 전할 때는 한 번도 보지 못했던 수의 사람들이 모이는 것을 보니 자기들의 영향력이 감소할까 두려워진 것입니다.

왜 하나님께서 정금(순금)을 기뻐하시는지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야고보 사도도 두 마음을 품는 것에 대해 경고했고 성경은 여러 곳에서 하나님과 세상을 같이 섬기려고 한 사람들이 망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사울이 하나님께 버림 받은 장면들을 보시기 바랍니다.

첫 장면은 하나님의 법을 무시하고 자기가 제사를 드린 것이었습니다.

사람의 눈으로 볼 때 전쟁은 치뤄야 하고 시작하기 전에 제사는 반드시 드려야 하는데 제사장인 사무엘이 오지 않는 겁니다. 적은 눈 앞에 있지요, 사람들은 흔들리지요. 자기 생각에는 이정도면 자신이 제사를 드려도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두번 째 장면이 결정적인 이유였는데 하나님께서 아말렉의 모든 살아있는 것을 죽이라고 하셨는데 살진 짐승들을 살려 둔 것이었습니다. 처음은 몰라서 그랬다고 치더라도 직접 세부적인 명령까지 들어 놓고서 거역한 것은 동정의 여지도 없는 행위였습니다.

왜 이런 일들을 했을까요? 그에게는 하나님보다 왕위가 더 중요했기 때문입니다. 왕이 누리는 권력에 취해서 왕위를 주신 분을 잊어버린 것입니다. 오늘 본문의 유대인들처럼 말입니다.

우리 안에도 그런 모습들이 있습니다만 그것이 선을 넘었다는 것을 구별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그것은 그것을 지키기 위해 악한 방법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사울은 하나님께서 금하신 방법을 사용했고 본문의 유대인들은 귀족들을 선동했습니다.

세상을 사랑하는 마음이 자기도 모르게 올라오는 일은 바람직하진 않아도 성도의 삶에서 일어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을 이루기 위해서 하나님께서 정하신 선을 넘는다면 그것이 바로 좁은 길에서 넓은 길로 나가는 것입니다.

우리의 믿음이 세상의 유혹에 전혀 흔들리지 않을만큼 단단한 성도들이 되시기를 축원합니다. 그렇지 않다라도 적어도 자기가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서 악한 방법을 사용하지는 말아야 합니다.

또 사도들이 유대인들을 책망한 것처럼 책망을 받을 때에 빨리 돌이킬 줄 알아야 합니다. 자존심을 지키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영생에 들어가는 것이 중요한 것입니다.

이 사실을 잊지 마시고 선한 의도와 선한 방법을 가지고 생명의 좁은 길 끝까지 걸어가시기를 축원합니다.

Related Articles

서로 비방하지 말라

야고보서 4장 11 형제들아 서로 비방하지 말라 형제를 비방하는 자나 형제를 판단하는 자는 곧 율법을 비방하고 율법을 판단하는 것이라 네가 만일 율법을 판단하면 율법의 준행자가…

어제의 원수가 오늘의 형제

사도행전 9장 19 사울이 다메섹에 있는 제자들과 함께 며칠 있을새 20 즉시로 각 회당에서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전파하니 21 듣는 사람이 다 놀라 말하되 이…

그리스도인은 영생의 소망에 붙잡힌 사람이다

히브리서 9장 11 그리스도께서는 장래 좋은 일의 대제사장으로 오사 손으로 짓지 아니한 것 곧 이 창조에 속하지 아니한 더 크고 온전한 장막으로 말미암아12 염소와 송아지의…

고집과 신앙을 구별하라

사도행전 22장 17   후에 내가 예루살렘으로 돌아와서 성전에서 기도할 때에 황홀한 중에 18   보매 주께서 내게 말씀하시되 속히 예루살렘에서 나가라 그들은 네가 내게 대하여 증언하는…

유다가 주님을 판 이유

마태복음 26장 20 저물 때에 예수께서 열두 제자와 함께 앉으셨더니21 그들이 먹을 때에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중의 한 사람이 나를 팔리라 하시니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