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표 선수 이름 바꾸기

우리 교회 체육대회 때 경기 운영 대진표를 짠 일이 있다. 이 때 양 팀 선수의 능력이 비슷한 사람끼리 대진표를 짜야 경기를 지켜보는 사람들이 흥미진진하다. 즉 골프도 박세리 vs 소렌스탐일 때 더 박진감을 준다.

경기는 두 선수의 기량이나 실력이 현격히 차이가 나면 흥미가 없고 누가 봐도 싸울 상대가 아니면 싸울 필요가 없어진다.

우리 큰 아들이 초등학교를 졸업할 즈음 동네 불량 학생들에게 매를 맞아서 얼굴이 시퍼렇게 멍이 들어 집으로 들어왔다. 그런 일이 종종 있어서 나는 아들의 눈꼬리가 위로 올라가서 그냥 쳐다만 봐도 꼭 째려 보는 것 같은 오해를 주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똑같은 동네 환경에서 한 번도 매를 맞지 않고 들어오는 막내아들에게서 그 해답을 얻었다. 막내 아들은 형에게 이렇게 말했다.

“형아! 그 무서운 형들이 너 몇 학년이야? 하고 물으면 6학년이라 하지 말고 3학년이라고 해. 그러면 그 형들은 중학교 1학년 정도여서 초등학교 3학년이면 덩치가 아무리 커도 무조건 안 때려. 형이 6학년이고 몸도 크니까 형을 때리고 싶은 거야.”

큰아들이 그 다음부터 이 지혜를 사용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그 이후에는 정말 맞고 들어오는 일이 없었다.

전에 어른들이 장기를 두면 상대방이 도저히 적수가 안 될 때 고수가 자기 스스로 ‘차’나 ‘포’와 같은 자기의 공격수를 미리 떼어 놓고 시작한다.

나는 요즘 내 삶의 모든 경기에 임하면서 두려움이 없어졌다. 그것은 경기에 임하는 선수의 이름 대진표를 바꾸었기 때문이다. 다윗도 그 경기의 대진표의 이름을 바꿀 수 있었기에 그렇게 담대할 수 있었다.

소년 다윗 vs 골리앗 장군(누가 봐도 다윗이 진다)
하나님 vs 골리앗 장군(누가 봐도 골리앗이 진다)

모세도 그 경기의 대진표의 이름을 바꿀 수 있었기에 그렇게 담대할 수 있었다.

양치기 모세 vs 애굽 왕 바로(누가 봐도 모세가 진다)
하나님 vs 애굽 왕 바로(누가 봐도 바로가 진다)

나는 요즘 내 삶의 대진표를 다시 짜고 있다. 내 이름을 빼내고 하나님의 이름으로 바꾸는 일이다.

예를 들면

유정옥 vs 말기암(누가 봐도 유정옥이 진다)
하나님 vs 말기암(누가 봐도 말기암이 진다)

나는 오늘 하루 종일 내 삶을 힘들게 하는 모든 문제들과 나 혼자 끙끙대면서 맞섰던 자리에 하나님의 이름을 함께 놓는 대진표 이름 바꾸기 작업을 하려고 한다.

그러면 나에게 맹수처럼 달려오던 그 많은 두려움들이 사라지고 꼭 이기고 말겠다는 안달도 없어지고 오히려 적수가 안 되는 상대방 선수에게 ‘차’나 ‘포’를 스스로 떼어 주는 여유와 넉넉한 인심과 사랑을 베풀게 될 것이다.

그 후에 오는 것은 당연히 부전승임을 확실히 믿고 있기 때문이다.

Related Articles

그 아들의 소원(1)

설날의 물결은 길마다 자동차로 넘실거리고 차도는 거대한 주차장을 방불케 했다. 집에서 길을 떠난 지 얼마만일까? 나를 기다리고 있는 형진이가 입원해 있는 삼성의료원은 시끄러운 바깥 소리와는…

47명 중 40등

한 학년이 끝나는 날에 아이들마다 성적표를 내놓았다. 큰아들은 언제나 1, 2등 둘째는 3, 4등 딸아이는 9, 10등 막내아들은 40등! 그런데 문제는 이 성적표를 내놓으면서 조금도…

그러면 그렇지!

황소 같은 내가 콩꼬투리 만한 아내에게 등을 떠밀려 길을 나서기는 했지만 도저히 발이 떨어지지를 않는 다. 우선 지금 사업이 최악이어서 내가 없는 동안 아내가 그…

그분이 주신 최고의 보석

내가 시집갔을 때 막내 시누이는 중학교 1학년이었다. 나를 얼마나 따르는지 혹시 오빠가 지방에라도 가면 베개를 들고 내 방으로 건너와서 너무 좋아 잠도 못 자고 나를…

자기를 보는 눈을 가져야 한다

창세기 37장 2 야곱의 족보는 이러하니라 요셉이 십칠 세의 소년으로서 그의 형들과 함께 양을 칠 때에 그의 아버지의 아내들 빌하와 실바의 아들들과 더불어 함께 있었더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