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3

데살로니가 전서 23  평강의 하나님이 친히 너희를 온전히 거룩하게 하시고 또 너희의 온 영과 혼과 몸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강림하실 때에 흠 없게 보전되기를 원하노라

24  너희를 부르시는 이는 미쁘시니 그가 또한 이루시리라

25  형제들아 우리를 위하여 기도하라

26  거룩하게 입맞춤으로 모든 형제에게 문안하라

27  내가 주를 힘입어 너희를 명하노니 모든 형제에게 이 편지를 읽어 주라

28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가 너희에게 있을지어다

성경은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님을 믿고 의지할 것만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이 믿음이 없이 교회만 왔다갔다 하는 것은 종교생활이고 믿음의 대상이나 방법이 근본적으로 잘못된 것은 이단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거룩이란 말을 생각하면 주눅부터 들게 됩니다. 자기 같은 죄인이 어떻게 하나님의 거룩하심을 닮는 것이 엄두조차 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런 사람에게 오늘 바울은 “하나님께서 친히 너희를 거룩하게 하신다”고 선포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거룩하게 하신다는 말씀이 얼마나 자신에게 소망이 되는지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아마 그것이 자신이 얼마나 거룩함을 열망하고 있는지를 재는 척도가 될 것입니다.

때때로 사람들은 자기 나름대로의 기준으로 자기 믿음을 잽니다. 성도들은 예배에 나오는 햇수나 기도시간 성경을 읽은 분량 등을 믿음의 척도로 생각하고 저 같은 목회자들은 교회 규모가 자기의 믿음인 것처럼 생각을 하게 될 때가 있습니다.

물론 순서만 바로 된다면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믿음이 있어서 예배에 나오고 기도하고 성경을 읽고, 하나님께서 함께 하셔서 교회가 부흥한다면 말이지요.

어떤 분이 환상 중에 주님을 만났다고 합니다. 그 때 주님께 지금 가장 기뻐하시는 종이 누구냐고 여쭈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이름 모를 섬에서 열 명도 안 되는 교인들을 붙잡고 수십년 째 목회하는 종을 보여 주시더랍니다.

그런데 그는 그런 주님의 눈길을 느끼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조그만 섬에 같혀서 전혀 늘지도 줄지도 않는 그 적은 사람들을 붙잡고 그들의 영혼이 불쌍해서 떠나지도 못하는 자신의 삶에 열등감과 패배감을 안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왜 그를 기뻐하셨을까요? 그것은 하나님을 두려워하고 사랑하는 마음 때문에 그 영혼들을 포기하지 못하는 삶 자체가 실제로는 자기 삶을 송두리째 바치는 것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우리 주님의 거룩함을 생각해 봅시다. 주님은 십자가의 고통을 싫어하셨고 세상의 모든 죄를 담은 그 잔을 마시기를 원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러나 아버지를 사랑하시고 사람들을 사랑하셨기 때문에 그 일을 행하셨습니다.

이 새벽에 나오신 여러분은 어떤 마음으로 나오셨습니까? 어떤 날은 기도하려는 마음이 가득해서 나올 때도 있지만 어떤 날은 정말 오고 싶지 않은데 나와야 한다는 부담감에 나올 때도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그게 잘 하는 것입니다. 주님을 따라가는 것 자체가 그런 것이기 때문입니다. 주님을 알고 주님의 뜻에 순종하며 그 분을 따라가다 보면 가고 싶지 않아도 가야 하는 길이 보입니다. 그리고 부담감에라도 그 길을 가게 됩니다.

예전 같으면 쳐다도 보지 않을 곳이지만 이제는 주님을 믿기에 가기 싫어도 가게 되는 것 그것이 바로 주님께서 우리를 거룩하게 하신 열매입니다. 우리로는 불가능한 일을 이루어 주신 것이지요.

주님의 일을 하면서 항상 기쁜 마음으로 하지 못하는 것을 죄송하게 생각하는 마음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우리의 악한 본성입니다. 그것을 억지로라도 이길 수 있게 된 것은 오직 주님께서 우리를 향해 신실하시기 때문입니다.

약하고 추해도 주께로 나가면 힘 주시고 내 추함을 다 씻어주시네. 이것이 주님께서 이루어주시는 거룩입니다. 오직 미쁘사 그 시작하신 일을 이루시는 하나님을 위로와 소망으로 삼아야 합니다.

Related Articles

순종의 딜레마

삼상 3:15 “사무엘이 … 그 이상을 엘리에게 알게 하기를 두려워하더니” 하나님은 깜짝 놀랄만한 방법으로 말씀하지 않으십니다. 오해하기 쉬운 방법으로 말씀하십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 음성이 정말로 하나님의 음성인가”하고 의아해 합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강한 손으로” 말씀하셨다고 말합니다. 곧 섭리를 통하여 강권하셨다는 뜻입니다.  우리의 인생을 만지시는 분은 다름 아닌 말씀하시는 하나님 그분이십니다. 당신은 발생하는 상황을 우연으로 봅니까? 아니면 그 상황에서 하나님의 손길을 분변합니까? “주님, 말씀하소서”라고 말하는 습관을 길러 보십시오. 그러면 인생은 하나님과의 사랑의 연주곡이 될 것입니다. 어려운 일이 닥칠 때 마다 “주님, 말씀하소서”라고 말하십시오. 그리고 주의 음성을 듣는 시간을 만드십시오.  경책은 징계만을 위한 수단이 아니라 그 이상을 의미합니다. 즉 경책은 우리로 하여금 “주님 말씀하소서”라고 고백하는 자리로 인도합니다. 하나님께서 당신에게 말씀하신 때가 언제였는지 기억해 보십시오.  주님께서 무엇을 말씀하셨는지 잊으셨나요? 누가복음 11:13절이었는지 아니면 데살로니가전서 5장 23절이었는지 헷갈리나요? 주의 음성을 들으면서 우리의 귀는 예리하여집니다. 그리고 예수님처럼 하나님의 음성을 항상 들을 수 있게 됩니다. 하나님이 내게 보여주신 것을 나의 “엘리 제사장”에게 말해야 하는 것일까요? 바로 이 부분이 순~종을 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딜레마에 빠지는 부분입니다. 나는 내게 가장 가까운 “엘리 제사장”의 마음을 상하지 않게 하려고 스스로 해결해 보려고 하다가 하나님을 불순종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무엘에게 엘리에게 말하라고 하지는 않으셨습니다. 그러므로 사무엘은 그 문제를 스스로 결정해야 했습니다.  당신을 향한 하나님의 부르심은 어쩌면 당신의 “엘리 제사장”에게 아픔을 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다른 사람의 삶의 고통을 막으려다가 당신과 하나님 사이에 방치해물을 놓을 수도 있습니다. 오른 손을 잘라내지 않고 눈을 뽑으려 하지 않다가 당신의 생명마저 잃을 수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당신 스스로 하나님 앞에서 결정하도록 요구하시는 것에 대하여 다른 사람의 조언을 얻으려 하지 마십시오. 만일 조언을 얻으려 하면 당신은 거의 언제나 사탄의 편에 서게 될 것입니다 오스왈드 챔버스의 ‘주님은 나의 최고봉’ 중에서

서로 비방하지 말라

야고보서 4장 11 형제들아 서로 비방하지 말라 형제를 비방하는 자나 형제를 판단하는 자는 곧 율법을 비방하고 율법을 판단하는 것이라 네가 만일 율법을 판단하면 율법의 준행자가…

확신의 근거

빌립보서 1장 6 너희 안에서 착한 일을 시작하신 이가 그리스도 예수의 날까지 이루실 줄을 우리는 확신하노라 바울이 이 편지를 쓸 때 그는 로마 감옥에 갇힌…

끝없이 지루하고 힘든 상황 가운데

고후 6:4 “오직 모든 일에 하나님의 일꾼으로 자천하여 많이 견디는 것과 환난과 궁핍과 곤난과” 더 이상 비전도 없고 소망도 없는 가운데서 그 다음 단계를 향하여 나아가기 위하여는 전능자의 은혜가 필요합니다. 하나님으로부터 어떠한 비전도 없고 그래서 열정도 전망도 없을 때, 헌신에 있어서, 연구에 있어서, 읽는데 있어서, 주부의 부엌일을 하는데 있어서, 책임에 있어서, 다음 단계로 나아가기 위하여 하나님의 은혜가 훨씬 더 필요한 것입니다. 그 다음 단계를 향하여 나아가기 위하여는, 복음을 선포할 때보다 더 많은 은혜가 필요하기 때문에 더 간절한 마음으로 하나님께 나아가 하나님의 은혜를 받아야 하는 것입니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성육신의 근본에 참여하여야 합니다. 성육신의 근본이 그들의 살과 피가 활동하는 영역으로 나타나도록 하여야 하고, 그들의 손길을 통해서 성육신의 근본이 전달되어야 합니다. (역자 주 – 챔버스에게 있어서 성육신은 두가지가 있습니다. 역사적인 성육신과 각 개인에게 성령을 통하여 나타나는 성육신, 곧 거듭남이 있습니다. 챔버스는 이 간단한 한 구절로 구속과 거듭남을 성육신의 근본에 다 포함시키고 있습니다!) 비전이 없고 활기가 없고 오직 매일 되풀이 되는 지루한 일들만 있을 때 우리는 백기를 흔들어 항복을 표합니다. 그러나 성육신의 근본을 적용하는 자는 끝까지 인내할 수 있습니다. 결국 하나님과 사람을 위하여 의미 있는 삶을 살게 되는 것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꾸준하게 인내하는 것입니다. 짓눌리지 않는 삶을 유지할 수 있는 유일한 비결은 하나님만을 바라보며 사는 것입니다. 당신의 눈이 부활하신 예수님께 언제나 고정될 수 있도록 하나님께 기도하십시오. 그리하면 진부하고 고리타분한 일들이라도 결코 당신을 지치게 하지 못할 것입니다. 계속적으로 조잡하고 소심한 마음과 생각에서 벗어나십시오. 이를 위하여 (예수님께서 제자들의 발을 씻기셨던) 요한복음 13장을 묵상하십시오

자아가 이끄는 삶은 눈물 뿐이다(2)

마태복음 16장 24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자기’ 가 하는 일은 무엇입니까? 많은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