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한 보자기

종로5가 역에 내려 급히 교회로 가던 중이었다. 나의 바쁜 걸음을 멈추게 하는 한 여자가 있었다. 그녀는 금방 울 것 같은 얼굴로 간청했다.
“창원까지 급히 가야 하는데 지갑을 잃어 버렸어요. 차비를 빌려주시면 집에 가서 빌린 돈을 꼭 부쳐드릴게요.”

그녀의 사정이 딱해 보였지만 내 수중에는 단돈 만 원 밖에 없었기 때문에 난처해졌다. “사정은 딱하지만 제 주머니에 여유돈이 별로 없어서요. 아무래도 창원까지 가는 여비는 안 될 것 같아요.”

그러자 그녀는 줄 수 있는 만큼만 달라고 애원했다. 그래서 나는 가지고 있던 만 원을 그녀에게 주고 교회로 급히 발걸음을 옮겼다. 교회에는 나의 믿음의 어머니와도 같은 집사님 두 분이 이미 기도실에 앉아 기도를 하고 계셨다.

나는 교회의 다른 일을 잠시 보다가 기도실에 다시 들어선 순간,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낯익은 한 여자가 그 집사님들 곁에 앉아 있는 것이 아닌가!

다름 아닌 조금 전 종로5가 역에서 나에게 창원 가는 여비를 보태 달라던 그 여자였다. 나는 집사님에게 눈을 찡긋거리고 손짓 발짓까지 동원해가며 그 여자에게 돈을 주지 말라고 무언의 신호를 보냈다.

그러나 ‘그녀는 사기꾼’이라는 나의 암시를 알아차리지 못했는지, 나와 눈이 마주치기까지 한 그 집사님은 그녀의 손을 붙잡고 간절히 기도를 시작하는 것이 아닌가! ‘

그녀는 자기를 위해 땀을 비 오듯 흘리며 간절히 기도하는 그 집사님의 기도가 언제 끝나나 하는 표정으로 찌푸리며 앉아 있었다. 땀과 눈물로 애통하며 기도하시던 집사님은 한 술 더 떠서 이번에는 지갑에서 돈을 꺼내어 그 여자에게 쥐어주었다.

그리고는 “꼭 예수 믿고 구원 받으세요. 하나님은 당신을 무조건 사랑하신 다오. 다음에 또 오구려!”하고 당부하며 극진히 배웅했다. 나는 어처구니가 없었다. 그래서 생글생글 웃고 있는 그 집사님에게 책망하 듯 말했다.

“집사님도 참…… 그녀의 말은 다 거짓말이라니까요! 조금 전에 제가 종로 5가 역에서 저 여자를 만났어요. 창원에 가야 하는데 지갑을 잃어 버렸다고 제게 고속버스 여비를 구걸했단 말이에요. 집사님은 사기꾼에게 감쪽같이 속은 거예요. 그런 사기꾼에게 돈은 또 왜 그렇게 많이 주세요?”

그리고 그녀에게 속아 우리들의 순수한 마음이 눙락당하고 배신당한 것을 생각하니 분하고 억울해서 그녀를 다시 데려와 따끔하게 혼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 이 때 나이 지긋하신 이 집사님이 아직도 눈물이 그대로 맺힌 채로 대답했다.

“알아! 나도 잘 알고 있어! 그녀가 거짓말 하고 있다는 것을 나도 알고 있었어. 나도 아까 종로5가 역에서 저 여자에게 차비를 주고 왔거든. 그녀가 차비를 요구할 때 주고 오면서 왠지 마음속으로 석연치 않았어. 돈만 주고 올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만나게 해 주어야 할 텐데 하며 안타까웠던 거야. 그랬 는데 그녀가 종로5가 역에서 제 발로 우리 교회 안으로 들어온 거야.

만약 내가 종로5가 역에서의 차비 얘기를 꺼냈다면 그녀는 예수님을 전도 받기도 전에 달아날 수밖에 없잖아. 속은 것이 아니고 속아주는 거야. 어떤 동기로 교회에 왔던지 교회에 온 사람은 예수 믿게 하려고 성령님이 보내주심이야. 그녀가 가장 불쌍한 영혼이지. 자기의 죄를 알지도 못하니 얼마나 불쌍해. 하나님이 그녀를 참 많이 사랑하시나봐. 그녀가 꼭 예수님 믿어서 구원 받게 해달라고 주님께 다시 강청해 볼 참이야.”

그 때 나는 부끄러움과 민망함으로 얼굴을 들 수가 없었다. 그 집사님은 예배실에 무릎을 꿇고 앉아 자신이 오히려 중한 죄인인 양 그녀를 대신해 가슴을 치며 회개하고 간구하는 것이었다. 그 집사님은 그 후에도 그녀의 이런 저런 핑계와 거짓말을 다 알면서도 속아 넘어가 주었다.

그녀가 올 때마다 변함없이 지갑을 열고 돈을 주었고 “다음에 또 오구려, 하면서 융숭히 대접하였다. 그녀는 그 집사님의 용서와 사랑에 일곱 번을 못 넘기고 어느 날 거대한 사랑의 보자기에 얼굴을 파묻고 통곡하며 회개하였다.

그녀는 자원하여 우리 교회에서 식당일,청소,궂은일을 도맡아 봉사하였다. 그 후에 신학을 공부해 서 지금은 중국 전역을 선교하는 선교사가 되었다.

유정옥 사모의 ‘말하지 않아도 들리는 소리’ 중에서

Related Articles

거대한 보자기

종로5가 역에 내려 급히 교회로 가던 중이었다. 나의 바쁜 걸음을 멈추게 하는 한 여자가 있었다. 그녀는 금방 울 것 같은 얼굴로 간청했다.“창원까지 급히 가야 하는데…

귀에 쟁쟁하여

저녁 5시가 다 되어가고 있었다. 마음이 초조해진다. 분명히 전도 결과 보고를 할 때 다른 사람들은 나에 대한 기대가 클 것이다. 학생들뿐만 아니라 일반인들까지 내가 한…

새것을 세우려면 옛것은 다 부서져야 한다(2)

남편은 분주한 나를 보더니 이렇게 말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당신 혼자 기도원에 못 보내겠어. 어떤 사람들이 모이는 곳인지 모르니 마음이 전혀 안 놓이네. 여보! 안 가면…

새것을 세우려면 옛것은 다 부서져야 한다(2)

남편은 분주한 나를 보더니 이렇게 말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당신 혼자 기도원에 못 보내겠어. 어떤 사람들이 모이는 곳인지 모르니 마음이 전혀 안 놓이네. 여보! 안 가면…

죤 하이드 선교사

오늘은 기도하는 하이드라는 별명이 붙은 죤 하이드 선교사님(1865-1912)의 전기의 일부를 발췌해서 나누겠습니다. 내용은 좀 길지만 많은 은혜를 나눌 수 있을 것입니다. 비밀은 기도실에 있었다. 시알코트 집회(인도 펀자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