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지 않아도 들리는 소리

내 책 초판에 3,000권이 나왔다. 이미 선금으로 받은 천 명의 명단을 놓고 책을 발송하고 나니 2,000권이 남았다. 이 책들을 평생 동안 두고두고 지인들에게 나누어 주려고 마음먹었다. 그런데 9월 어느 날, 일간 지인 D일보 사회부 기자가 나를 찾아와 인터뷰를 하겠다는 것이 아닌가.

나는 단번에 거절의 뜻을 전했다.

“기자 양반! 왜 이렇게 딱한 부탁을 하오. 선생님이 아이들 가르치고 인터뷰 한다면 다 웃을 것이요. 또 의사가 환자 고쳐 놓고 인터뷰 한다면 더 크게 웃을 것이요, 하물며 목회자 사모가 이웃을 위해 손톱만큼 일하고 인터뷰 한다면 당연히 할 일을 하고 떠드는 것이나 다름없으니 부끄럽기 그지없는 일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기자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그래서 할 수 없이 단 한마디도 더 하거나 빼지 않고 정직하게 기사를 써 줄 것을 약속 받고 인터뷰를 해 주었다. 그 이튿날 D일보 사회면 전면에 내 기사가 났다. 신문에 기사가 나가자 곳곳에서 내 책을 찾게 되어 남아 있던 2,000권이 다 나갔고 새로운 주문이 쇄도했다. 나는 내가 쓴 글이 책이 되리라 생각해 본 일이 없다.

더구나 그 책이 판매될 줄로는 상상도 못했다. 내 책은 출판되자마자 만 권씩 2쇄, 3쇄에 들어갔다. 책 출판비도 없었던 나의 사정을 아시는 하나님이 한 푼도 안들이고 D일보에 대대적인 광고를 내 준 셈이었다. 그 이후 내 책은 아무런 광고도 없이 술술 팔려 나갔다.

주님은 책을 판매하는 방법을 전혀 모르는 나를 위하여 기발한 전략을 세 워 두었는데 그 방법은 바로 입소문이었다. 내 책은 광고 한 번 없이 그저 입소문으로만 팔려 나갔다. 내 책의 자리를 전혀 할당하지 않던 서점들이 하나씩 둘씩 내 책을 독자들 눈에 띄는 좋은 자리에 진열하기 시작했다. 이 곳 저 곳에서 책 주문이 쇄도하자 아들이 나에게 말했다.

“어머니! 어머니는 지금 위기를 당했어요.”
“위기라니? 무엇이 위기야? 내 인생의 가장 찬란한 때다!”
“어머니! 우리가 사업에 실패했을 때나 질병으로 고생할 때나 고통 속에 있을 때는 하나님을 찾지 말라고 해도 쉬지 않고 찾게 되지요. 그러니까 우리 는 어렵고 힘들 때가 위기인 줄 알지만 실상은 하나님을 만날 수 있는 축복의 기회이지요.

그러나 우리가 사업에 성공했을 때나 건강할 때나 배부를 때, 모든 일이 순조롭게 잘 돼 나갈 때는 하나님을 부르지 않고 하나님을 잊게 되기 때문에 오히려 그 때는 신앙의 위기가 되지요. 그동안 어머니는 적은 수입 을 가지고 어렵고 힘들게 우리 가정과 교회를 이끌어 오시는 동안 매일 매 순간 기도로 하나님을 믿고 의지했는데 지금은 많은 돈이 들어오니 바로 신앙의 위기인 거예요.

그리고 하나님이 무엇을 싫어하시는 줄 아세요? 잉여를 싫어하세요. 하나님은 우리에게 꼭 필요한 것 외에 남겨 놓는 것을 싫어하세 요. 그러니까 옷이 두 벌이면 한 벌을 이웃과 나눠야 하는 거예요.”
아들의 말에 정신이 번쩍 들었다. 아들들을 증인 삼아 내 책을 앞에 놓고 주님께 서원했다.

“주님! 이 책의 내용은 이십 년간 주님이 저에게 베풀어 주신 은혜의 내용이며 책은 독자들이 돈을 거두어 만들어 준 것이므로 저는 모든 것을 거저 받은 것이니 주님이 가장 가슴 아파하는 사람들을 위하여 이 책의 수익금을 다 쓰겠습니다.”

주님께 서원하자 이상하게도 그 날부터 곳곳에서 나를 강사로 초청하기 시작했고 책은 날개 돋친 듯 팔려 나갔다.

말하지 않아도 들리는 소리

Related Articles

그 아들의 소원(1)

설날의 물결은 길마다 자동차로 넘실거리고 차도는 거대한 주차장을 방불케 했다. 집에서 길을 떠난 지 얼마만일까? 나를 기다리고 있는 형진이가 입원해 있는 삼성의료원은 시끄러운 바깥 소리와는…

새 것을 세우려면 옛 것은 부숴져야 한다 (1)

진찰을 끝낸 의사의 표정이 사뭇 심각하다. “과민성 장출혈인데 병증이 심해서 더 나쁜 쪽으로 진전되었을지도 몰라요. 다음주 화요일에 정밀 검사를 받도록 합시다.” 의사는 짧게 말했지만 그 표정이…

새것을 세우려면 옛것은 다 부서져야 한다

진찰을 끝낸 의사의 표정이 사뭇 심각하다. – “과민성 장출혈인데 병증이 심해서 더 나쁜 쪽으로 진전되었을지도 몰라요. 다음주 화요일에 정밀 검사를 받도록 합시다.” 의사는 짧게 말했지만…

뭐가 용서야

주일 낮에 언니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정옥아! 어머니가 교통사고를 당하셨어. 저녁 예배 끝나는 대로 곧장 인천으로 오너라. 많이 다치신 것은 아니니 걱정하지 말고 그저 다녀가는 듯…

식모살이

식모라는 말은 가정부로서 요즈음은 도우미 아줌마라는 멋진 말로 바뀌었지만 내가 그 집을 갈 때는 식모라는 말이 맞는다. 나와 함께 장애인들을 돕는 일을 하던 한 성도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