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가 용서야


주일 낮에 언니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정옥아! 어머니가 교통사고를 당하셨어. 저녁 예배 끝나는 대로 곧장 인천으로 오너라. 많이 다치신 것은 아니니 걱정하지 말고 그저 다녀가는 듯 오너라.”
 
언니는 걱정하지 말라고 당부했지만 나는 불안한 마음을 떨쳐 버릴 수 없었다. 예배를 드리고 난 후 인천으로 향했다. 병원에 도착한 시각은 밤 11시였다.
 
조그맣고 하얀 나의 어머니! 어머니를 보자마자 눈물이 쏟아졌다. 언니는 조금 화가 난 얼굴인데 어머니는 기쁨이 가득한 얼굴로 연신 “우리 주님께 감사해요! 감사해요!” 하신다.
 
새벽 예배에 다녀오던 어머니는 걷는 것도 힘드셔서 동네 슈퍼마켓 옆에서 잠깐 앉아서 쉬셨다고 한다. 그 때 후진하던 차가 어머니를 미처 보지 못하고 어깨를 치는 바람에 그 자리에서 넘어지시고 살갗이 다 벗겨져 피를 흘리신 것이다.
 
운전자는 차에서 고개를 삐죽 내밀고 “할머니! 어디 다치셨어요?” 하며 의례적으로 물었고 어머니는 피를 흘리며
 
“어디를 다쳤는지 지금은 정신이 없네요. 이리 좀 와 보우”라고 하셨다고. 그러나 차를 세우고 오겠다던 그 운전자는 뺑소니를 친 것이다.
 
어머니는 한 시간 까까이 방치된 상태로 그곳에서 신음하고 계셨던 것이다. 그는 83세의 노인이 차에 치어 정신이 없는 상태에서 자신의 차 번호를 외웠으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나 보다.
 
한 시간 후에 슈퍼마켓 주인이 길가에 나오다가 피를 흘리고 계신 어머니를 발견하고 병원으로 옮겨 주었다. 어머니는 그 때까지도 뺑소니 차의 소행을 이야기하지 않으셨다. 소식을 듣고 달려간 사위에게만 귀띰을 해주셨다.
 
“나를 치고 도망간 사람은 아무래도 우리와 같은 농에 사람일거야. 차 번호는 인천 00 0000이고 검은색 승용차였어. 나의 차 사고를 본 사람은 슈퍼에 물건을 사러 왔던 연립 2층에 사는 할머니야. 그 사람을 찾으면 아무 소리 하지 말고 이리로 데려와. 내가 할 말이 있어.”
 
어머니의 직감대로 그 뺑소니 운전자는 어머니와 같은 동네에 사는 사람이었다. 형부는 그 사람을 찾아내어 그의 뻔뻔한 얼굴을 보는 순간 손이 부르르 떨려서 나중에 어찌 되는지 몇 재 때려 주고 싶었다고 한다.
 
처음엔 전혀 그런 일이 없다고 부인하다가 목격자가 두 명이나 나서니까 잘못했다고 시인해서 어머니와 대면하게 되었다.
 
병원에 찾아온 운전자와 그의 부인은 무릎을 꿇고 어머니에게 자신의 용서받지 못할 소행을 용서해 달라고 빌었다. 어머니는 그들을 용서해 주셨다. 그들이 너무 고마워 어떻게 이 은혜를 갚을 수 있겠느냐고 하자 어머니는 같이 교회에 나가자고 하셨다고 한다.
 
어머니는 이제 그들의 차로 교회에 같이 가게 되었다고 어린아이처럼 좋아하고 계셨다. 언니 내외는 그들을 혼내 주지 않고 용서해 주신 어머니의 처사 때문에 단단히 화가 나있는 것이었다.
 
그런데 나 역시 어머니의 상처를 보면서 한 시간이나 피를 흘리고 계셨을 어머니를 생각하지 화가 치밀어 견딜 수가 없었다.
 
“사람을 차에 치어 놓고 뺑소니는 치다니 그런 사람은 다시는 그런 짓 못하도록 뼈 아픈 후회를 하게 해줘야 해요!”
 
나의 이 한마디에 속상해서 앉아 있던 언니와 형부는 이제야 직성이 풀린 듯 더 큰 소리로 맞장구를 쳤다. 어머니는 나의 손을 가만히 잡으시더니 이렇게 말씀하셨다.
 
“유 사모! 내가 아무리 전도하려 해도 늙으니까 전도를 못해. 누가 이 늙은이 말에 귀를 기울여 줘야 말이지. 더구나 나처럼 늙으면 젊은이들에게는 말 한마디 붙이기가 아주 힘들어.
 
그러니까 주님이 그 젊은이가 나에게 뺑소니하게 해서 내 말을 꼼짝없이 듣게 했지 않아. 내가 무슨 수로 그들의 무릎을 꿇게 하고 그들이 잘못했다고 싹싹 빌게 할 수 있겠어. 더구나 교회에 같이 나가게 할 수 있는가 말이야.
 
자식이 부모의 간청도 들어주지 않거든 하물며 저들이 누구관대 내 소원을 들어주겠어. 한 영혼을 구원하기 위해 주님은 십자가에 죽기까지 하셨는데, 나는 다리가 잘려 나간 것도 아니요, 피 흘려 죽게 된 것도 아니면서 차 사고 한 번에 두 사람이나 전도했으니 이것이 주님의 크신 은혜가 아니면 뭐야!” 그러면서 어머니는 더욱 밝게 웃으신다.
 
“그렇지만 그 사람은 뺑소니 한 일이 없다고 부인했고 용서를 빈 것도 진실인지 누가 알겠어요? 그 사람은 아무리 생각해도 용서해 줄 수 없는 사람이에요.”
 
“이 세상에 용서 못할 잘못이라고는 없단다. 용서받을 자격이 없는 사람을 용서하니까 그것이 바로 용서지, 용서받을 만한 자격이 있는 사람을 용서하는 것이 뭐가 용서야?”
 
어머니는 그들과 교회에 같이 갈 생각을 하니 심한 타박상으로 검붉게 멍든 온몸과 붕대로 감고 있는 상처가 오히려 감사 또 감사할 따름이라고 하신다.
 
“네가 와서 너무 좋구나!”
 
대화의 상대가 없었던 어머니는 내가 이미 알고 있는 지난 이야기를 하며 무척 좋아하신다.
 
“얘야! 너 잠들었니?”
 
가끔씩 확인하시는 어머니에게 나는 잠이 너무 쏟아지기에 계속 손을 꼬집으며 말했다.
 
“아니요. 참 재미있어요. 나도 모르는 그런 일이 있었군요.”
 
밤을 꼬박 새우고 새벽기도 시간에 맞추어 서울로 올라오는 차 안에서 나는 드디어 곯아떨어졌다. 남편도 똑같은 질문을 한다.
 
“당신 자는 거야?”
“아니요. 참 재미있어요. 나도 모르는 그런 일이 있었군요.”
 
‘울고 있는 사람과 함께 울 수 있어서 행복하다’ 중에서
 

Related Articles

뭐가 용서야

주일 낮에 언니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정옥아! 어머니가 교통사고를 당하셨어. 저녁 예배 끝나는 대로 곧장 인천으로 오너라. 많이 다치신 것은 아니니 걱정하지 말고 그저 다녀가는 듯…

새 것을 세우려면 옛 것은 부숴져야 한다 (1)

진찰을 끝낸 의사의 표정이 사뭇 심각하다. “과민성 장출혈인데 병증이 심해서 더 나쁜 쪽으로 진전되었을지도 몰라요. 다음주 화요일에 정밀 검사를 받도록 합시다.” 의사는 짧게 말했지만 그 표정이…

그 아들의 소원(1)

설날의 물결은 길마다 자동차로 넘실거리고 차도는 거대한 주차장을 방불케 했다. 집에서 길을 떠난 지 얼마만일까? 나를 기다리고 있는 형진이가 입원해 있는 삼성의료원은 시끄러운 바깥 소리와는…

그분이 주신 최고의 보석

내가 시집갔을 때 막내 시누이는 중학교 1학년이었다. 나를 얼마나 따르는지 혹시 오빠가 지방에라도 가면 베개를 들고 내 방으로 건너와서 너무 좋아 잠도 못 자고 나를…

식모살이

식모라는 말은 가정부로서 요즈음은 도우미 아줌마라는 멋진 말로 바뀌었지만 내가 그 집을 갈 때는 식모라는 말이 맞는다. 나와 함께 장애인들을 돕는 일을 하던 한 성도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