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소유한 모든 은혜

시 87:7

“나의 모든 근원이 네게 있다 하리로다.”

우리 주님은 절대로 우리의 자연적인 덕을 이리저리 뜯어 고치시지 않습니다. 주님은 우리의 내면에서 전인적인 “새사람”을 만드십니다. “너희는 새사람을 입으라.” 당신의 자연적인 삶이 새생명으로 살아가는지를 살펴보십시오.

하나님께서 우리 안에 심겨 주신 새생명은 그 자체의 덕을 개발합니다. 그 덕은 아담에게 속한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께 속한 것입니다. 우리가 성결하게 된 이후에 (역자 주 – 거듭난 이후에) 하나님께서 어떻게 자연적인 덕에 대한 당신의 신뢰를, 또한 당신이 가진 재능에 대한 신뢰를 말라 비틀어지게 하는지 주시하십시오.

마침내 당신은 예수님의 부활 생명의 저수지로부터 당신의 삶을 길어오는 법을 배우게 될 것입니다. 자연적인 것들을 향한 당신의 신뢰가 말라 비틀어지는 경험을 하고 있다면 하나님께 감사하십시오.

하나님께서 우리 안에서 역사하시는 증거는 자연적인 덕에 의지하지 않도록 만드시는 것입니다. 자연적인 덕들은 타락한 인간들에게 남아있는 덕들이지 우리가 추구하는 약속들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로 하여금 자연적인 덕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에 접하도록 애를 쓰실 때, 우리는 자연적인 덕을 세우려고 애를 씁니다. 가장 슬픈 현상은 하나님을 섬기는 자들이 하나님의 은혜를 의지하기 보다 선천적으로 물려받은 것들을 의지한다는 점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자연적인 덕을 자라나게 하셔서 그것을 승화시키는 것이 아닙니다. 이러한 자연적인 덕은 결코 예수 그리스도께서 원하시는 수준의 근처도 오지 못합니다. 자연적인 사랑, 자연적인 인내, 자연적인 순수함은 주님의 요구에 결코 이를 수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우리의 육신적 삶의 모든 부분을 하나님께서 우리 안에 심으신 새생명과 조화를 이루게 할 때 하나님께서는 주 예수님을 특징지었던 덕을 우리 안에서 드러내실 것입니다.

오스왈드 챔버스의 ‘주님은 나의 최고봉’ 중에서

Related Articles

자아가 이끄는 삶은 눈물 뿐이다(2)

마태복음 16장 24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자기’ 가 하는 일은 무엇입니까? 많은 것을…

무엇이 회개인가?

혹시 당신은 내가 말하는 회개가 무엇인지 모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런 당신에게 회개하라고 하면 나는 헛수고를 하는 셈이니 회개에 대해 알려주겠다. 당신은 전혀 변하지 않았으면서도…

자신의 믿음을 확인하라 (3)

가장 확실한 증거! 히브리서 2장 1 그러므로 우리는 들은 것에 더욱 유념함으로 우리가 흘러 떠내려가지 않도록 함이 마땅하니라2 천사들을 통하여 하신 말씀이 견고하게 되어 모든…

순종의 딜레마

삼상 3:15 “사무엘이 … 그 이상을 엘리에게 알게 하기를 두려워하더니” 하나님은 깜짝 놀랄만한 방법으로 말씀하지 않으십니다. 오해하기 쉬운 방법으로 말씀하십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 음성이 정말로 하나님의 음성인가”하고 의아해 합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강한 손으로” 말씀하셨다고 말합니다. 곧 섭리를 통하여 강권하셨다는 뜻입니다.  우리의 인생을 만지시는 분은 다름 아닌 말씀하시는 하나님 그분이십니다. 당신은 발생하는 상황을 우연으로 봅니까? 아니면 그 상황에서 하나님의 손길을 분변합니까? “주님, 말씀하소서”라고 말하는 습관을 길러 보십시오. 그러면 인생은 하나님과의 사랑의 연주곡이 될 것입니다. 어려운 일이 닥칠 때 마다 “주님, 말씀하소서”라고 말하십시오. 그리고 주의 음성을 듣는 시간을 만드십시오.  경책은 징계만을 위한 수단이 아니라 그 이상을 의미합니다. 즉 경책은 우리로 하여금 “주님 말씀하소서”라고 고백하는 자리로 인도합니다. 하나님께서 당신에게 말씀하신 때가 언제였는지 기억해 보십시오.  주님께서 무엇을 말씀하셨는지 잊으셨나요? 누가복음 11:13절이었는지 아니면 데살로니가전서 5장 23절이었는지 헷갈리나요? 주의 음성을 들으면서 우리의 귀는 예리하여집니다. 그리고 예수님처럼 하나님의 음성을 항상 들을 수 있게 됩니다. 하나님이 내게 보여주신 것을 나의 “엘리 제사장”에게 말해야 하는 것일까요? 바로 이 부분이 순~종을 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딜레마에 빠지는 부분입니다. 나는 내게 가장 가까운 “엘리 제사장”의 마음을 상하지 않게 하려고 스스로 해결해 보려고 하다가 하나님을 불순종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무엘에게 엘리에게 말하라고 하지는 않으셨습니다. 그러므로 사무엘은 그 문제를 스스로 결정해야 했습니다.  당신을 향한 하나님의 부르심은 어쩌면 당신의 “엘리 제사장”에게 아픔을 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다른 사람의 삶의 고통을 막으려다가 당신과 하나님 사이에 방치해물을 놓을 수도 있습니다. 오른 손을 잘라내지 않고 눈을 뽑으려 하지 않다가 당신의 생명마저 잃을 수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당신 스스로 하나님 앞에서 결정하도록 요구하시는 것에 대하여 다른 사람의 조언을 얻으려 하지 마십시오. 만일 조언을 얻으려 하면 당신은 거의 언제나 사탄의 편에 서게 될 것입니다 오스왈드 챔버스의 ‘주님은 나의 최고봉’ 중에서

강권하시는 부르심

만일 복음을 전하지 아니하면 내게 화가 있을 것이로다(고전 9:16) 당신의 귀가 하나님의 부르심을 듣지 못할까 주의하십시오.구원을 얻은 모든 주의 백성들은 자신이 구원받은 사실을 전하도록 부르심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