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그리스도를 본받으라

우리 주님은 “나를 따르는 자는 어둠에 다니지 아니하고”(요8:12)라고 말씀하신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삶의 유일한 등불이 되는 자신과 함께 어둠을 지나라고 말씀하신다.

그렇게 길을 가다 아침이 되면 비록 한걸음도 앞으로 나가지 못했을 수도 있지만 적어도 뒤로 물러나 있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는 낮이 이르도록 계속해서 예수 그리스도의 삶을 본받아야 한다.

우리는 성인들 못지않게 그리스도를 더 많이 알고 싶어 한다.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을 찾다 보면 그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즐거움을 적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하지만 실제로 그 즐거움을 누리는 사람은 드물다.

거듭해서 복음을 들은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모르는 것이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들은 그 이상의 이야기가 있는지 확인하고 싶어하지 않는다. 그리스도의 영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만일 너희 속에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면 너희가 육신에 있지 아니하고 영에 있나니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의 사람이 아니라” (롬8:9)

반면에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말씀을 깨닫고 그 달콤함을 만족스러울 정도로 천천히 감상하고 싶다면 그리스도를 본받으려고 부지런히 노력해야 한다.

겸손함도 없이 삼위일체와 같이 버거운 주제를 이야기하는 게 무슨 소용 있겠는가? 아무리 대단한 말이라 해도 거룩하고 의롭게 만들 수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

오직 순결한 삶만이 우리를 거룩하게 만든다. 그때 하나님이 우리를 돌봐 주신다. 나는 삼위일체의 의미를 정확하게 아는 것보다 차라리 참된 뉘우침을 원한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지혜로운 일은 세상을 바라보는 대신 하늘의 일을 좇는 것이다. 덧없이 사라질 부요함을 바라고 의지하는 것은 헛된 일이다. 명예를 뒤좇거나 출세하려고 하는 것 역시 헛되기는 마찬가지다.

이기적은 즐거움을 좇아 가혹한 벌을 불러올 뿐인 육체의 욕심과 그릇된 일에 집착하는 것도 헛된 일다. 오래 살기를 바라면서 바르게 사는 데 무관심한 것 역시 헛된 일이다.

현재의 삶만 생각하고 앞으로 닥칠 일에 무관심한 것도 물론 헛된 일이다. 영원한 즐거움을 사모하기보다 순식간에 지나가는 것들에 관심을 갖는 것도 무익한 일이다.

그러기에 우리는 언제나 다음의 말씀을 명심해야 한다. “눈은 보아도 족함이 없고 귀는 들어도 차지 아니하도다”(전1:8)

그런즉 눈에 보이는 것을 사랑하는 마음을 버리고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사랑하도록 하라. 욕망의 길을 따르는 이들은 그 과정에서 양심을 저버리고 하나님의 은혜를 더럽힐 뿐이다.

토마스 아 켐피스의 ‘그리스도를 본받아’ 중에서

Related Articles

(45) 육신대로 살 것이 아니라

로마서 8장 9 만일 너희 속에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면 너희가 육신에 있지 아니하고 영에 있나니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의 사람이 아니라 10 또 그리스도께서…

그리스도인은 영생의 소망에 붙잡힌 사람이다

히브리서 9장 11 그리스도께서는 장래 좋은 일의 대제사장으로 오사 손으로 짓지 아니한 것 곧 이 창조에 속하지 아니한 더 크고 온전한 장막으로 말미암아12 염소와 송아지의…

의를 위해 핍박을 받은 자

마태복음 5장 1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2 입을 열어 가르쳐 이르시되 3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

말 때문에 상처를 받을 때

진실로 하나님을 믿는다면, 다른 사람이 말로 주는 상처에 과민하게 대응할 필요가 없습니다. 한편 다른 사람이 비판할 만한 행동은 삼가며, 또 필요한 경우에는 우리 자신을 보호해야…

데이빗 윌커슨 목사님의 1973년의 예언적 메세지

데이빗 윌커슨 목사님의 1973년의 예언적 메세지입니다. 마지막 시대에는 교회가 두 종류의 교회로 나누어진다. 하나는 정치적 기반의 영향력이 보이는 교회요, 다른 하나는 보이지 않는 영적능력 기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