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로마서 8장 1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2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3 율법이 육신으로 말미암아 연약하여 할 수 없는 그것을 하나님은 하시나니 곧 죄로 말미암아 자기 아들을 죄 있는 육신의 모양으로 보내어 육신에 죄를 정하사
4 육신을 따르지 않고 그 영을 따라 행하는 우리에게 율법의 요구가 이루어지게 하려 하심이니라
5 육신을 따르는 자는 육신의 일을, 영을 따르는 자는 영의 일을 생각하나니
6 육신의 생각은 사망이요 영의 생각은 생명과 평안이니라
7 육신의 생각은 하나님과 원수가 되나니 이는 하나님의 법에 굴복하지 아니할 뿐 아니라 할 수도 없음이라
8 육신에 있는 자들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느니라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성도라면 누구라도 자주 듣고 말하는 구절입니다. 그리고 이 말은 우리가 이해하는 대로 죄의 심판을 면한다는 뜻입니다. 요한복음 3장 18절의 “그를 믿는 자는 심판을 받지 아니하는 것이요” 라는 말씀과 같은 의미인 것이지요.

성도들이 자주 범하는 실수는 이 말을 잘못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그 전에 있는 조건을 간과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이라는 말이 먼저 이루어지지 않으면 “정죄함이 없나니”라는 결과도 없다는 말입니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으면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우리를 해방합니다. 그 생명의 성령의 법은 율법이 육신의 연약함 때문에 이룰 수 없었던 일을 이루어 줍니다.

7장의 내용대로 율법은 선하고 거룩하고 신령한 법입니다. 하나님의 양심이기 때문입니다. 율법에는 어떤 사람도 제대로 지키기만 하면 온전하게 만들 수 있는 능력이 있습니다.

문제는 이 율법을 지키는 사람의 육신, 즉 사람의 마음과 육체가 너무 연약하다는 것입니다. 냉동실에 있던 얇은 유리병에 뜨거운 물을 부으면 바로 깨지는 것과 같이 육신은 율법을 받아들일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아들이 사람과 똑같은 육신을 입고 오셔서 율법을 온전하게 지키시고 죽으셨습니다. 그리고 죽으실 때 우리가 지은 죄를 해결하셨습니다. 다시 말해 우리가 받아야 하는 죄의 값을 치루셨다는 것입니다.

이것을 온전히 믿는 것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 온전히 믿는 방법이 4절 이후에 계속 설명되고 있습니다. 그것은 영을 따라 사는 것입니다.

사람에게는 두 가지 다른 그릇이 있습니다. 하나는 육신이고 하나는 영입니다. 육신은 율법의 요구를 담아낼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육신을 따라 살면 반드시 죽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영은 율법의 요구를 이룰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영을 따라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영을 따라 산다는 것이 도대체 무엇입니까? 그것은 9절의 내용처럼 우리 안에 하나님의 영이 거하셔서 그 영의 인도하심을 받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영의 인도함을 받으면 육신의 소욕은 방해를 받습니다.

“육체의 소욕은 성령을 거스르고 성령은 육체를 거스르나니 이 둘이 서로 대적함으로 너희가 원하는 것을 하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라”(갈라디아서 5장 17절)

7절, “육신의 생각은 하나님과 원수가 되나니 이는 하나님의 법에 굴복하지 아니할 뿐 아니라 할 수도 없음이라” 는 말씀을 자세히 들여다 보십시오. 복음을 믿은 사람에게도 율법(하나님의 법)은 여전히 같은 방식으로 역사합니다.

어떤 육체도 율법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가 없는 것입니다. 율법을 범한 죄의 값을 육체로 갚으려면 죽음 밖에는 길이 없지만 영의 생각 즉, 그리스도께서 그 육체로 내 죄의 값을 갚으셨다는 사실을 믿으면 그 죄의 저주에서 해방된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한 가지입니다.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하나님이) 계신 것과 그가 자기를 찾는 이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6절)

가끔 빛이 되려는 의욕이 너무 강한 나머지 빛의 근원이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공로를 가볍게 생각할 때가 있습니다. 이것이 하나님과 원수가 되는 육신의 생각 중에 최악입니다.

터가 없는 집이 설 수 없듯이 먼저 그리스도의 공로를 믿는 믿음이 있어야 다른 모든 것이 의미가 있습니다. 이 믿음이 바로 생명의 성령의 법이고 우리에게 결코 정죄함이 없게 하는 능력입니다.

Related Articles

(42) 율법의 거룩한 법이다

로마서 7장 4 그러므로 내 형제들아 너희도 그리스도의 몸으로 말미암아 율법에 대하여 죽임을 당하였으니 이는 다른 이 곧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신 이에게 가서 우리가…

금식은 기도를 강화시킨다

금식은 믿는 자가 자기 육신을 쳐서 복종시키는 한 가지 방법이다.「고린도전서 9:27」에서 사도 바울은 이렇게 말한다. “내가 내 몸을 쳐 복종하게 함은 내가 남에게 전파한 후에…

(43) 곤고한 사람만 은혜를 받는다

로마서 7장 14 우리가 율법은 신령한 줄 알거니와 나는 육신에 속하여 죄 아래에 팔렸도다 15 내가 행하는 것을 내가 알지 못하노니 곧 내가 원하는 것은…

사도행전 8장 12 – 17

사도행전 8장 12 빌립이 하나님 나라와 및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에 관하여 전도함을 그들이 믿고 남녀가 다 세례를 받으니 13 시몬도 믿고 세례를 받은 후에 전심으로…

자아가 이끄는 삶은 눈물 뿐이다(2)

마태복음 16장 24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자기’ 가 하는 일은 무엇입니까? 많은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