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평하게 하는 자 (마5:1-12)

마태복음 5장 1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2 입을 열어 가르쳐 이르시되
3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
4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위로를 받을 것임이요
5 온유한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땅을 기업으로 받을 것임이요
6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배부를 것임이요
7 긍휼히 여기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긍휼히 여김을 받을 것임이요
8 마음이 청결한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하나님을 볼 것임이요
9 화평하게 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하나님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받을 것임이요
10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은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라
11 나로 말미암아 너희를 욕하고 박해하고 거짓으로 너희를 거슬러 모든 악한 말을 할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12 기뻐하고 즐거워하라 하늘에서 너희의 상이 큼이라 너희 전에 있던 선지자들도 이같이 박해하였느니라

어제 마틴로이드 존스 목사님의 글을 읽으면서 여러분은 어떤 생각을 하셨습니까? 팔복에 나오는 복 받은 사람들의 특징은 타고난 성품이 아닙니다. 사람에게는 없는 하늘의 성품입니다.

화평하게 하는 자도 마찬가지입니다. 살면서 만나는 사람들 중에는 사람들 사이에서 많은 웃음을 주는 사람도 있고, 절대로 사람들과 대립하지 않고 중간에서 윤활유 역할을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하지만 주님께서 말씀하시는 화평하게 하는 사람은 이런 사람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화평하게 하는 사람은 바로 하나님과 사람 사이를 중재하는 사람입니다. 더 자세히 말하면 하나님과 사람 사이의 유일한 중보가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는 사람입니다.

진짜 믿는 사람은 세상의 모든 사람을 천국과 지옥을 기준으로 봅니다. 아무리 돈이 많고 건강하고 보기에 좋아도 짧은 인생을 살고 지옥에 간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으며 반대로 가난하고 병약하고 초라한 외모라도 잠시만 인내하면 영원한 천국에 간다면 얼마나 부러운 사람이겠습니까?

천국과 지옥을 아는 참 성도는 하나님과 사람사이를 화평하게 해주는 유일한 분이신 예수님의 십자가 공로와 그 이름을 전하는 일에 온 힘을 다합니다. 이런 사람이 화평하게 하는 사람입니다.

또 이미 복음을 믿고 구원을 받은 사람이라도 더 하나님의 뜻대로 살도록 독려하는 것도 화평하게 하는 것입니다.

고린도후서 11장 2절에서 바울 사도는 자기의 사명을 이렇게 설명합니다. “내가 하나님의 열심으로 너희를 위하여 열심을 내노니 내가 너희를 정결한 처녀로 한 남편인 그리스도께 드리려고 중매함이로다”

영원한 멸망에서 구원을 받은 것은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구원 받은 사람은 그 때부터 그리스도의 신부가 되기 위해 자기를 정결하게 하며 준비해야 합니다. 그 중의 한 가지가 바로 하나님과 사람 사이를 화평하게 하는 것입니다.

예수께서 그 일을 완성하신 하나님의 아들이신 것처럼 우리도 예수님을 전할 때 예수님을 닮아 하나님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받게 되는 것입니다. 또 예수 믿고 거듭난 사람을 말씀으로 인도할 때도 같은 복을 받게 됩니다.

이것이 하나님께서 교회를 세우신 이유입니다. 예수님을 믿는 모든 사람이 교회의 일부가 되어 배우고 가르치면서, 또 섬기고 섬김을 받으면서 점점 주님을 닮아갈 수 있도록 교회를 세우신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예수님을 믿으면서 전도하지 않는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입니다. 아는 사람이 사기를 당할 것 같아도 좇아다니며 뜯어 말리는 것이 사람의 본성인데 지옥가는 사람을 보고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안 하는 것이 아니라 천국과 지옥을 믿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그러므로 전도는 믿음의 증거입니다. 이것을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다는 히브리서 11장 6절의 말씀과 연결해서 생각한다면 전도할 때에야 그 사람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한다는 결론을 얻을 수 있습니다.

예수님의 증인 될 때에 비로소 그 사람은 주님과 온전히 연합하게 됩니다. 아내가 남편을 자랑하는 것은 남편과 자신이 하나이기 때문인 것처럼 성도는 예수님을 증거할 때 예수님과 하나가 되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이 하나님과 화평하지 못해서 지옥에 가고 있습니다. 복음을 전해 이들을 주님 앞으로 인도하는 것이야 말로 성도가 받을 복 중에서 가장 큰 복이라는 것을 아시고 전도에 온 힘을 다하시기를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Related Articles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 마5:1-12

마태복음 5장 1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2   입을 열어 가르쳐 이르시되 3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 4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마음이 청결한 자 – 마5:1-12

마태복음 5장 1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2 입을 열어 가르쳐 이르시되 3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

산상수훈 – ‘온유한 자’ 마 5:1-12

마태복음 5장 1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2 입을 열어 가르쳐 이르시되 3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

“긍휼히 여기는 자는 복이 있나니” 마 5:1-12

마태복음 5장 1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2 입을 열어 가르쳐 이르시되 3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마태복음 5장 1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2 입을 열어 가르쳐 이르시되 3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