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사람과의 관계 – 마 5:21-26

마태복음 5장 21 옛 사람에게 말한 바 살인하지 말라 누구든지 살인하면 심판을 받게 되리라 하였다는 것을 너희가 들었으나
22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형제에게 노하는 자마다 심판을 받게 되고 형제를 대하여 라가라 하는 자는 공회에 잡혀가게 되고 미련한 놈이라 하는 자는 지옥 불에 들어가게 되리라
23 그러므로 예물을 제단에 드리려다가 거기서 네 형제에게 원망들을 만한 일이 있는 것이 생각나거든
24 예물을 제단 앞에 두고 먼저 가서 형제와 화목하고 그 후에 와서 예물을 드리라
25 너를 고발하는 자와 함께 길에 있을 때에 급히 사화하라 그 고발하는 자가 너를 재판관에게 내어 주고 재판관이 옥리에게 내어 주어 옥에 가둘까 염려하라
26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네가 한 푼이라도 남김이 없이 다 갚기 전에는 결코 거기서 나오지 못하리라

주님의 말씀들을 보면 이상하리 만큼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하신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주님의 공로를 믿어 내 죄를 씻으면 천국에 가는데 왜 이렇게 다른 사람과의 관계가 중요할까요?

그 실마리를 요한 일서 4장 20절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노라 하고 그 형제를 미워하면 이는 거짓말하는 자니 보는 바 그 형제를 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보지 못하는 바 하나님을 사랑할 수 없느니라”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하는지 또 두려워하는지는 어떤 한계점에 도달해야 알 수 있습니다. 왕을 호위하는 무사가 어떤 사람이 자기 기분을 상하게 했다고 왕 앞에서 화를 낸다면 누가 봐도 그것은 왕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할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경외한다면 사람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아니 사랑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도 하나님께서 사랑하셔서 아들을 보내주신 귀한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우리 성도들은 예수님과 그의 제자들, 그리고 많은 성도들이 살았던 삶을 보고 배워야 합니다. 동시에 다른 사람의 죄를 보고 깊이 묵상하여 자기 안에도 같은 죄가 있는지 살펴봐야 합니다. 이런 것을 반면교사라고 합니다.

안타까운 것은 요즘은 교회 안에서도 이런 반면교사의 예들이 넘쳐난다는 것입니다. 성도들이 아무런 거리낌 없이 성도 아닌 사람처럼 사는 것을 보면 정말 주님의 계명이 무색할 정도입니다.

원수를 삼는 것을 사람의 자연스러운 감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만큼 험한 일을 당했으면 주님도 이해하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주님은 한 번도 그런 말씀을 하신 적이 없습니다.

우리 안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감정들은 대부분 죄입니다. 남성들은 여성들보다 음란한 죄에 약합니다. 그럴 때 마음에 이런 생각이 듭니다.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주신 자연스러운 본능이니 이해하실거야”

그러나 우리는 하나님께서 그것을 이해하시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잘 압니다. 그렇다면 형제를 잘못 대하는 것도 마찬가지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거기에 어떤 이유도 대지 마시고 그저 주님 앞에 회개해야 합니다.

이럴 때 항상 마음에 생기는 반감은 “왜 나만 회개해야 하나, 저 사람은?” 이라는 생각입니다. 상대방도 내 마음을 상하게 했으니 그 사람도 회개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그러나 주님의 명령은 항상 나를 향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내게 복이기 때문입니다. 몸에 좋은 음식이 있으면 먹는 사람만 유익을 얻는 것 같이 주님의 명령에 담긴 복은 순종하는 사람이 얻게 되는 것입니다.

주님의 말씀대로 행하는 것이 복이라고 믿으면 순종이 힘들 수는 있어도 싫을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성경은 항상 보이는 것이 없어도 순종할 것을 요구하는 것입니다.

성도 여러분! 우리의 감정 중에 가장 위험한 것이 ‘노(怒)’입니다. 노하는 것은 폭탄과 같은 위력이 있습니다. 제가 안수 받을 때 선배 목사님들이 해주신 조언 중에 가장 많았던 것이 “혈기를 부리면 목회는 끝난다”라는 것이었습니다.

사람과의 관계도 그렇지 않습니까? 혈연이나 이익을 위해서 맺어진 사이가 아니라면 대부분 화를 한 번 내면 사이가 금이 가거나 완전히 깨져 버리게 됩니다.

사람 사이는 그렇게 금이 간다 할지라도 하나님 앞에서는 그렇게 되지 않는 길이 있습니다. 아직 기회 있을 때 화해하는 것입니다. 상대방이 불신자이든 우상숭배자이든 상관 없습니다. 정말 순수하게 하나님을 섬기는 문제 때문에 사이가 벌어진 것이 아니라면 꼭 해결하시기를 바랍니다.

이것을 권면이라고 생각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주님께서 이것이 지옥불에 들어갈 일이라고 하실 정도로 심각한 문제입니다. 복음서 전체에 주님께서 지옥불에 들어간다는 표현을 하신 것이 오늘 본문이 유일합니다.

안 그래도 주님 앞에 서기에 조마조마한 죄인인데 뻔한 죄까지 더한다면 얼마나 두려운 일입니까? 주님을 섬기듯이 타인을 섬기는 것이 참된 신앙생활입니다. 자기를 죽이고 승리하시기를 축복합니다.

Related Articles

마태복음 5장 낭독

1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2 입을 열어 가르쳐 이르시되 3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요 4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 가는 튼튼한 길

이사야 35장 8 거기에 대로가 있어 그 길을 거룩한 길이라 일컫는 바 되리니 깨끗하지 못한 자는 지나가지 못하겠고 오직 구속함을 입은 자들을 위하여 있게 될…

(19) 미쁘신 가르침을 그대로 순종하는 사람

디도서 1장 5 내가 너를 그레데에 남겨 둔 이유는 남은 일을 정리하고 내가 명한 대로 각 성에 장로들을 세우게 하려 함이니 6 책망할 것이 없고…

사랑은 율법의 완성

로마서 13장 8 피차 사랑의 빚 외에는 아무에게든지 아무 빚도 지지 말라 남을 사랑하는 자는 율법을 다 이루었느니라 9 간음하지 말라, 살인하지 말라, 도둑질하지 말라,…

율법을 지켜야 하는가?

사도행전 15장 1 어떤 사람들이 유대로부터 내려와서 형제들을 가르치되 너희가 모세의 법대로 할례를 받지 아니하면 능히 구원을 받지 못하리라 하니 2 바울 및 바나바와 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