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하게 하라

마태복음 6장 1 사람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너희 의를 행하지 않도록 주의하라 그리하지 아니하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상을 받지 못하느니라
2 그러므로 구제할 때에 외식하는 자가 사람에게서 영광을 받으려고 회당과 거리에서 하는 것 같이 너희 앞에 나팔을 불지 말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그들은 자기 상을 이미 받았느니라
3 너는 구제할 때에 오른손이 하는 것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
4 네 구제함을 은밀하게 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너의 아버지께서 갚으시리라
5 또 너희는 기도할 때에 외식하는 자와 같이 하지 말라 그들은 사람에게 보이려고 회당과 큰 거리 어귀에 서서 기도하기를 좋아하느니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그들은 자기 상을 이미 받았느니라
6 너는 기도할 때에 네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고 은밀한 중에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갚으시리라

여기서 주님께서 하시는 말씀의 주제는 ‘은밀하게’입니다. 요한 1서에서 사도가 말하는 세상의 것 세 가지 중에 두 가지가 보는 것과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생각해 보셨습니까?

그 세 가지는 육체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인데 안목의 정욕 이생의 자랑 두 가지가 자기의 시점에서 또 타인의 시점에서 보는 것과 관련이 있는 것입니다.

요즘 자동차에 관해 하는 말 중에 “승차감보다 하차감이 중요하다.”는 것이 있습니다. 자동차의 안전성, 기능성만큼 남이 보는 눈도 중요하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그걸 위해 많은 돈을 지불합니다.

솔직히 소위 말하는 명품이라는 것들이 기능적인 면에서는 그 돈의 값어치를 하지 못합니다. 오직 보이는 것에 모든 촛점이 맞추어져 있습니다.

냉정하게 우리의 소유 중에 남의 눈이라는 위해 지불한 돈을 계산하면 실제 가치와 몇 배의 차이가 나는 일이 많을 겁니다. 그만큼 사람은 자기를 자랑하기 위해서 큰 대가를 지불합니다.

하지만 주님의 말씀은 신앙생활 만큼은 오직 하나님께 보이려고 하라는 말입니다. 만약 사람에게 보이려는 마음이 있으면 하나님께서는 그 일을 기억하시지 않기 때문입니다.

비트코인이 하나에 1센트도 하지 않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 때 어떤 사람이 비트코인 만 개를 가지고 피자 두 판을 시켜 먹은 사람이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 시세로 따지면 피자 두 판을 사려고 1억불을 지불한 것입니다.

최근에 어떤 매체가 이 사람과 인터뷰를 했는데 자기는 그 일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답니다. 그런데 그 이유는 그런 생각을 해 봐야 정신 건강에 좋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후회가 없는 것이 아니라 후회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는 말입니다. 돈이 많다고 꼭 행복한 것은 아니니 이 사람의 말이 틀린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이 땅에서 힘들게 말씀에 순종해 놓고 사람에게 자랑하면 영원히 후회하게 됩니다. 그것도 피자 두 판을 1억불 주고 사먹은 것과는 비교도 할 수 없는 후회를 하게 됩니다.

우리 모두 그것을 알고 있지만 우리의 죄된 본성은 끝없이 사람에게 인정을 받고 싶어 합니다. 기회만 되면 자기를 드러내려고 별의 별 일을 다합니다. 신앙이 조금이라도 자라면 자랑한다는 것을 모르게 자랑하는 기술도 그만큼 늘게 됩니다.

자기가 한 말들을 기억해 보시기 바랍니다. 특히 믿음에 관해서 한 말들을 더듬어 찾아낸 후에 그 말을 하는 순간에 자기 마음에 무엇이 있었는지를 보시기 바랍니다.

대부분 부끄러워서 하나님 앞에 얼굴을 들지 못하게 될 겁니다. 가식과 교만 자기 자랑 없이 정말 하나님의 영광과 다른 사람의 유익을 위해서 말한 적이 얼마나 있습니까?

이런 것을 멀리하려면 믿음이 필요합니다. 어떤 믿음입니까? 하나님께서 우리의 모든 말을 다 듣고 계시고 모든 행동을 다 보고 계시며 우리의 모든 생각을 다 알고 계신다는 믿음입니다.

이 믿음이 있으면 함부로 자랑하지 않습니다. 또 하나님께서 자기의 순종을 기억하시고 그 기도를 들으신다는 믿음으로 고난과 멸시와 천대를 이길 수 있습니다.

자랑하지 않는 것이 영원한 것이라는 생각으로 자기 혀를 다스릴 수 있구요. 남에게 베푼 것이 하늘에 쌓는 것이라는 믿음이 있으면 자기만 평않ㄴ 것과 자기에게 쌓인 재물을 가장 가치있는 곳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만 자기 믿음을 보이십시오. 하나님께만 내 마음의 진짜 소원을 은밀하게 아뢰십시오. 그러면 내 현재의 삶과 영원한 삶이 바뀝니다.

풍성한 과실을 맺는 나무는 뿌리도 그만큼 깊은 것처럼 하나님과 나만 아는 비밀이 쌓일수록 그분과의 관계가 깊어지고 단단해집니다. 주님과의 은밀한 동행이 우리 모두를 풍성하게 하기를 축원합니다.

Related Articles

마태복음 6장 낭독

1 사람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너희 의를 행하지 않도록 주의하라 그리하지 아니하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상을 받지 못하느니라 2 그러므로 구제할 때에 외식하는 자가 사람에게서 영광을 받으려고 회당과 거리에서…

섬기면 천국이다(2)

에베소서 6장 5 종들아 두려워하고 떨며 성실한 마음으로 육체의 상전에게 순종하기를 그리스도께 하듯 하라6 눈가림만 하여 사람을 기쁘게 하는 자처럼 하지 말고 그리스도의 종들처럼 마음으로…

자아가 이끄는 삶은 눈물 뿐이다(2)

마태복음 16장 24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자기’ 가 하는 일은 무엇입니까? 많은 것을…

보물을 하늘에 쌓아두라

마태복음 6장 19 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땅에 쌓아 두지 말라 거기는 좀과 동록이 해하며 도둑이 구멍을 뚫고 도둑질하느니라 20 오직 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하늘에 쌓아…

용서와 사랑의 열매를 맺어야 한다

요한복음 15장 1 나는 참 포도나무요 내 아버지는 농부라2 무릇 내게 붙어 있어 열매를 맺지 아니하는 가지는 아버지께서 그것을 제거해 보리시고 무릇 열매를 맺는 가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