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의 성품

사도 야고보는 참된 은혜 또는 위에서부터 온 지혜를 묘사하면서, 이에 반대되는 정신을 가진 사람들은 그리스도인들이 아닌데도 스스로 그리스도인이라고 고백함으로써 자신들을 속이지 말고, 진리를 거스려 거짓말하지 말라고 말한다.

“그러나 너희 마음 속에 독한 시기와 다툼이 있으면 자랑하지 말라 진리를 거스려 거짓말하지 말라 이런 지혜는 위로부터 내려온 것이 아니요 세상적이요 정욕적이요 마귀적이니 시기와 다툼이 있는 곳에는 요란과 모든 악한 일이 있음이니라 오직 위로부터 난 지혜는 첫째 성결하고 다음에 화평하고 관용하고 양순하며 긍휼과 선한 열매가 가득하고 편벽과 거짓이 없나니” (약 3:14).

심령의 거룩함에 속한 모든 것은 진정 참된 기독교와 그리스도인의 성품의 본질에 속한다. 하지만 어떤 특정한 은혜에서 나타나는 거룩한 정신은 더 특별하게 그리스도인의 정신 또는 기질이라고 부를 수 있을 것이다.

복음의 본질과 그리스도인의 신앙고백의 본질에 더 특별하게 일치하는 어떤 사랑스러운 특질들과 미덕들이 있다. 왜냐하면 그런 특질들과 미덕들은 기독교 계시의 위대한 주제인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 사역에서 더 놀랍게 드러내시고, 영광스럽게 하신 하나님의 속성들과 특별히 일치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런 특질들과 미덕들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구속 사역을 이루어 나가시는 과정에서 우리에게 아주 놀랍게 베풀어 주신 미덕들과 우리를 위해 세우신 복된 모범과 특별하게 일치하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그런 특질들과 미덕들은 구속 역사의 특별한 흐름과 계획 그리고 구속사건으로 맺어진 우리와 하나님과 우리 서로간의 관계와 묘하게 일치하기 때문이다.

이런 미덕들은 겸손, 온유, 사랑, 용서, 자비와 같은 것들이다. 따라서 이런 미덕들은 특별히 그리스도인의 성품에 속한 것이다. 이런 미덕들은 특별히 기독교회의 위대한 머리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성품이라고 말씀한다.

이런 미덕들은 마태복음 21장 5절에서 인용한 것처럼, 구약의 예언에서도 그리스도께 속한 것이라고 말씀한다.

“시온 딸 에게 이르기를 네 왕이 네게 임하나니 그는 겸손하여 나귀, 곧 멍에 메는 짐승의 새끼를 탔도다’(마 21:5).

그리스도 자신도 이런 미덕들을 말씀하신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성경에서 그리스도를 자주 어린양이라고 부르는데 이 이름도 같은 의미를 담고 있다.

이런 미덕들이 특별히 그리스도의 성품에 속한 것처럼, 그 미덕들은 또한 특별히 그리스도인의 성품에 속한 것이다. 그리스도인들은 그리스도를 닮은 사람들이다. 그들의 지배적인 성품이 그리스도와 같지 않은 사람은 누구도 그리스도인이라고 불릴 자격이 없다.

죠나단 에드워즈의 ‘신앙감정론’ 중에서

Related Articles

성품의 변화 (2)

그리스도께서 구원자이심을 믿는 영혼 속에 성령이 거하신다. 성령은 영혼 밖에서만 거하시면서, 영혼을 강압적으로 자극하시는 것이 아니라 영혼이 살도록 영혼 안에 거하신다. 처음 회심 때 체험하는 영적…

참으로 은혜로운 감정

참으로 은혜로운 감정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양 같고, 비둘기 같은 심령과 기질을 가지도록 돕고, 그것을 동반한다는 점에서 거짓되고 기만적인 감정들과 다르다. 다시 말하면, 참으로 은혜로운 감정들은…

그리스도의 사람

새 사람은 자기를 창조하신 자의 형상을 좇아 새롭게 된다(골 3:10). 모든 참된 그리스도인들은 거울을 보는 것같이 주의 영광을 보매 저와 같은 형상으로 화하여 영광으로 영광에…

예수님 알기를 힘쓰자

마태복음 21장 1   그들이 예루살렘에 가까이 가서 감람 산 벳바게에 이르렀을 때에 예수께서 두 제자를 보내시며 2   이르시되 너희는 맞은편 마을로 가라 그리하면 곧 매인…

그의 멍에를 메라

그리스도인들이 얼마나 거룩한 삶을 살아야 하는지 조금이라도 깨닫고 있는 이들에게 그 실수는 다른 종류의 것이었다. 그들은 그런 삶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믿지 못했다. 예수님의 멍에를 메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