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하여 드리는 기쁨

역대상 29장 13 우리 하나님이여 이제 우리가 주께 감사하오며 주의 영화로운 이름을 찬양하나이다
14 나와 내 백성이 무엇이기에 이처럼 즐거운 마음으로 드릴 힘이 있었나이까 모든 것이 주께로 말미암았사오니 우리가 주의 손에서 받은 것으로 주께 드렸을 뿐이니이다
15 우리는 우리 조상들과 같이 주님 앞에서 이방 나그네와 거류민들이라 세상에 있는 날이 그림자 같아서 희망이 없나이다
16 우리 하나님 여호와여 우리가 주의 거룩한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려고 미리 저축한 이 모든 물건이 다 주의 손에서 왔사오니 다 주의 것이니이다
17 나의 하나님이여 주께서 마음을 감찰하시고 정직을 기뻐하시는 줄을 내가 아나이다 내가 정직한 마음으로 이 모든 것을 즐거이 드렸사오며 이제 내가 또 여기 있는 주의 백성이 주께 자원하여 드리는 것을 보오니 심히 기쁘도소이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성도는 자원해서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입니다. 전도서에서도 자기가 하는 일이 즐거운 사람이 가장 복되다는 말씀이 있는데 그것은 땅에서 가장 복된 일이지만 신앙생활이 즐겁다면 그것은 땅과 하늘에서 다 복된 일 아니겠습니까?

다윗은 성전을 지을 수 없었습니다. 전쟁에서 피를 많이 흘렸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그가 성전을 짓지 못하도록 하셨기 때문입니다. 대신 하나님께서는 다윗이 성전은 짓지 못하게 하셨지만 성전의 설계도를 다 보여주시고 거기에 필요한 자재와 사람들을 준비하도록 하셨습니다.

그리고 다윗은 자기 아들 솔로몬이 성전을 잘 지을 수 있도록 준비하는 그 일을 마치 성전을 짓는 것처럼 최선을 다해서 했습니다. 그것을 보면 언약궤가 예루살렘으로 돌아올 때 다윗이 하체가 드러날 정도로 춤을 추었던 것은 진짜로 즐거웠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 그는 진심으로 하나님을 즐거워 했습니다. 다윗이 하나님을 즐거워하고 하나님도 다윗을 즐거워 하셨습니다. 얼마나 복된 인생인지요.

이렇게 다윗이 복된 것처럼 당시 이스라엘 백성들도 복된 사람들이었습니다. 다윗이 온 힘을 다해 성전을 지을 물건들을 봉헌할 때 이스라엘 백성들도 똑같이 자원하는 마음으로 봉헌했습니다.

그렇게 할 때, 다윗의 고백은 이러했습니다.

“성전을 건축하려고 미리 저축한 이 모든 물건이 다 주의 손에서 왔사오니 다 주의 것이니이다”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이 다 하나님께로부터 왔는데 그 하나님의 일에 기쁘게 헌신하면 영원한 상을 주십니다. 이것이 자원하는 믿음의 중심입니다. 이것을 알고 헌신하면 기쁠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런데 14절을 보면 그렇게 드리는 마음마저도 하나님께서 주신다는 말씀합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소망이 완전히 끊어진 죄인들이기 때문입니다. 우리 스스로는 회개할 수도 없고 믿음을 가질 수 없었습니다. 다 주님께서 주신 것입니다.

저는 영원 전에 구원 받을 사람들을 선택하셨다는 예정설에 조금도 동의하지 않던 사람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거기에도 어느 정도 일리가 있다고 생각하게 되었는데 믿음은 오직 은혜로 주신 선물이라는 것을 날마다 더 알게 되기 때문입니다.

이 진리를 믿는 사람은 자기가 가진 모든 것이 주님의 은혜라는 사실을 알고 열심히 그것들을 하늘에 쌓아야 합니다.

어떻게 쌓아야 할까요? 하나님께서는 과부와 고아들을 돌본 사람들을 의롭다고 여기십니다. 광야에서 성막을 건축한 사람들과 예루살렘 성전을 처음과 두 번째 지은 사람들을 기억하시고 성경에 기록하셨습니다. 지금의 성전건축은 교회 건물이 아니라 주님의 몸을 세우는 것입니다.

그럴 때 금이나 은 등의 물질을 드린 사람도 있고 자기 손재주로 헌신한 사람도 있었으며 노동으로 헌신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 모든 사람들을 똑같이 기억하십니다.

다만 한 가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진실한 마음으로 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교회 안에는 하나님을 섬기려는 사람도 있고 사람에게 자랑하려는 사람도 있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똑같지만 하나님은 정직한 예물을 기쁘게 받으십니다.

가장 아름다운 것은 기쁨으로 헌신하는 사람입니다. 또 기쁨이 없더라도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에 헌신하는 것도 아름다운 것입니다. 남에게 보이려고 헌신하는 것은 헌신하지 않는 것이나 같은 것은, 남이 보고 인정해주는 것으로 받을 상을 다 받았기 때문입니다.

마태복음 25장에 예수님께서 양과 염소를 가르시는 심판을 하십니다. 주린 자와 아픈 자와 가난한 자와 고난 중에 있는 사람들을 도운 사람들은 양으로 천국에 들어가고 그들을 외면한 사람들은 염소로 불못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양쪽 사람들의 공통점이 있었는데 그들은 자신이 한 일이 주님께 한 것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알았다 하더라도 결과는 같았을 것입니다. 그것은 그 행위가 지식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헌신과 자원의 마음에서 나온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성도 여러분! 자원하는 마음을 잃지 마시기 바랍니다. 내 것이 다 주님의 것이라는 사실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하늘에 쌓으라고 주신 것, 자원하는 마음으로 하늘에 쌓으시기를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1. 자원하는 심령을 주셔서 기쁘게 주님을 섬기게 하소서
2. 내게 주신 것들을 다시 하늘에 쌓는 믿음과 지혜를 주소서

Related Articles

출애굽기 25장 1 – 9

출애굽기 25장 1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2 이스라엘 자손에게 명령하여 내게 예물을 가져오라 하고 기쁜 마음으로 내는 자가 내게 바치는 모든 것을 너희는 받을지니라…

에스라 4장 1 – 6

에스라 4장 1 사로잡혔던 자들의 자손이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성전을 건축한다 함을 유다와 베냐민의 대적이 듣고 2 스룹바벨과 족장들에게 나아와 이르되 우리도 너희와 함께 건축하게…

정직한 사람이 하나님을 뵈온다

시편 11편 1 내가 여호와께 피하였거늘 너희가 내 영혼에게 새 같이 네 산으로 도망하라 함은 어찌함인가 2 악인이 활을 당기고 화살을 시위에 먹임이여 마음이 바른…

(5) 멸망의 가증한 것이 서지 못할 곳에 선 것을 보면

마태복음 24장 15 그러므로 너희가 선지자 다니엘이 말한 바 멸망의 가증한 것이 거룩한 곳에 선 것을 보거든 (읽는 자는 깨달을진저) 16 그 때에 유대에 있는…

주가 쓰시겠다 하라

마태복음 26장 17 무교절의 첫날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서 이르되 유월절 음식 잡수실 것을 우리가 어디서 준비하기를 원하시나이까18 이르시되 성안 아무에게 가서 이르되 선생님 말씀이 내…